방명록 Ver. 4.4 (시즌 3)


2014년입니다~! 부상으로 요리사로서의 생명은 거의 끝났네요.(크윽.. ㅁ;;) 그러나 늄늄시아의 요리투혼은 계속 됩니다. 이것저것 하고 싶은 것은 많은데 시간이 부족해서 어떻게 될지 잘 모르겠네요. (..흐음.. 'ㅅ' 인생은 짧구나..) 수위높은(?) 덕질을 하오니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올해 책 2권 출판하는게 목표에요`!

CONTENTS
위장 큰(중)
시베리아 귤 통조림 작전
dead....and after[3]
야화 : 좀비들의 이야기
좀비 : 죽음의 섬

으아~ 겨울이 빨리 끝났으면 좋겠어요.. OTL

PS....카톡 쓴답니다~ 혹시 친구 필요하신 분들은 댓글 콜콜콜~! 'ㅁ'

부정적이 아니라 '현실적'이고 '현명'한거지... 나다! 짜식덜아!


전 정말정말 듣기 싫은 소리를 하나 꼽어보라면....

'사업해!'

입니다. 특히 '사업해'쪽은 듣다보면 '왜 자영업 하면 대부분이 망하는지 금방 파악'이 되더라구요. (너무 쉽게 생각하고, 다양한 각도에서 분석을 하지 않고 일을 벌임...) 집에서 만들어서 통신판매 하라던가(만든 후 택배붙이기 전까지 보관할 냉장/냉동설비 필요... 운송중에 제품에 문제가 생길 위험성이 항상 존재..), 배달을 하라던지..(중국집에서 괜히 배달부 여럿 두는게 아님...게다가 오토바이 배달 완전 위험함..)

어떤 일이든 리스크는 존재하지만 요식업쪽은 리스크가 높아도 너무 높음...

근데 꼭 이렇게 말하는 사람이 있더라구요.

'왜 부정적으로 생각하고 늘 안된다고 하냐? 그렇게 부정적이니까 될 일도 안되는거다.'

생각이 아님.. 펙트임... 외식업 창업자 3년 이내에 대부분 망하는거 이미 잘~ 알려진 사실이고, 그냥 망하는 것도 아니라 빚 엄청 떠안음... 장사 잘 되니 건물주가 세를 마구마구 올린다거나 쫓아내는것 역시 펙트이구요.

제가 만들 줄 아는 요리.. '이거 사업 아이템으로 괜찮겠다.' 판단되면 그 즉시 가장으로 '업장구축'을 해 봅니다.(음식점 할건 아니고 창업상담 이런거 받아주는..ㅎㅎㅎㅎ)

해당 아이템이 먹힐만한 상권의 시세...그리고 점포 크기에 맞는 주방 및 홀 설비에 드는 비용 계산, 영업시스템을 어떻게 하는것이 좋을 것이며, 영업시간은 어떻게 하는것이 좋은가? 등등...그런데..

어떤 것이든 리스크가 크더라구요.

대중적인 메뉴는 주변에서 이미 모두 팔고 있는 것이기에 결국 나누어먹기 일 뿐이고, 독창적이고 개성이 넘치는 메뉴는 그것이 충분히 알려질때까지 '버틸 수 있는' 자금이 필요합니다. 한마디로 요리가 맛있더라도 일단 진득하게 버틸수 있는 돈이 없다면 아무 소용이 없지요.

게다가 제 건강문제까지 생각한다면... 그 위험성은 점점 높아짐니다.

빡세게 벌지 않으면, 빚을 떠안게 될 것이며..

무리해서라도 일을 하게 된다면, 40대 중반에 투석받으러 다니는 몸이 될수도 있는거죠.

부정적인게 아닙니다. 매우 '현실적'이며.. '현명'한거죠.

무엇보다도 레스토랑은 하고 싶지 않음... 하고싶지 않은 일인데 리스크까지 크니...가끔은 창업하라며 의지문제니 부정적이라는 소리 들으면 기분이 나쁨...

PS...현실에서는 주인공보정따윈 없음.. 'ㅅ'

간만에 올리는~ 먹은 음식 근황 'ㅅ' 먹을거 잡담~!


요즘 유튜브쪽 작업 때문에 포스팅은 거의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뭐.. 소설쪽은 그냥 휴재라고 봐야..(끄응~!) 자주 음식을 만드는 건 비슷하지만 다른 점이라면 역시 방송 위주로 돌아간달까..(흐음..)

이렇다보니 밖에 나가서 뭐 먹을 기회가 별로 없다는....

암튼~ 그러다가 간만에 식사!

 음식으로 정진수행(?)하다보니 간이 강하게 느껴졌던..

어디서 뭘 먹을까 하다가 '홀리챠우 어때?' 라고 해서 홀라챠우로 슝~ 갔답니다. 전반적으로 맛이 괜찮다. 라는 이야기를 몇번 들었던지라... 근데 들어가서 보니 좀 생소한(?) 메뉴들이 여러개 있었던? 물론 일부 메뉴들은 제가 알고 있었지만요 ㅎㅎㅎ(비프호펀이라던가..)

일단 주문한 음식은.

스프링롤
사천식고기볶음
몽골리안비프
볶음밥

세트였습니다. 카메라를 가지고 가지 않아 폰으로 찍었지만 '혼밥족을 위한 세트메뉴' 카테고리가 있어서 나름 재미있었던...(혼밥시장을 타겟으로 한 세트메뉴!)

일단 스프링롤~

에피타이져로 나온 스프링롤입니다. 금방 튀겨내 따끈따끈하니 맛있더라구요. 보통 춘권하고는 다른 독특한 향이 나는데 바로 샐러리! 아메리칸식 중화요리에 춘권이라면 역시 샐러리가 아닐까 생각이 들어요. 이국적인 맛이 나면서도 크게 거부감이 없는? 그런 맛이거든요.(물론 샐러리 싫어하시는 분도 있지만..)

요건 사천포크!

살짝 튀겨낸 돼지고기를 매콤한 소스로 볶아닌 요리입니다. 두반장 맛이 진하다던지 화자오의 톡 쏘는 향이 나는건 아니었지만 '어? 이거 회과육?' 하는 생각이 드는 그런 메뉴였어요. 간이 살짝 강한 편이긴 하지만, 그건 제가 늘 싱겁게 먹어서 그런듯...

하얀 쌀밥 한공기 있으면 뚝딱~ 해치울것 같은?
- 술 한잔 곁들여도 좋겠다능~!

몽골리안비프~!

쇠고기에 마른 전분을 입힌 후 튀겨내 달콤한 소스로 볶아낸 요리~ 불린전분을 사용한 일반중식이랑 살짝 다른 느낌~ 근데 이거 먹으면서 지인이랑 이런이야기가 나왔으니...

'근데 왜 몽골리안일까?'

아무리 생각해봐도 그 이유를 알수 없었다는....이 음식은 금방 만들었을때는 맛있는데 식으면 맛이 떨어지기에 가급적이면 이것부터 먹어야 겠더라구요.

아메리칸 차이니즈 푸드 하면 이거~!

그리고 볶음밥! 예전에 비슷한 음식을 하긴 했었지만 아메리칸 차이니즈 푸드 하면 역시 볶음밥인듯~ 계란과, 밥, 소금으로 볶아내는 스타일과 달리 아메리칸 스타일은 로추를 사용해서 까무짭짭~ 하게 만드는데 특징이랄까.. 처음보면 거부감을 느낄수 있겠지만, 일단 먹어보면 이쪽이 더욱 고소해서 좋지 말입니다`!

후식! 커피랑 리치 중 택 1이었는데..

사진이 없었다는 그런 가슴아픈 일이~

일단 후식인 리치의 경우..

'차갑게 식힌 코코넛 밀크에 리치를 넣은...'

디저트였습니다. 시원하고 달콤한 코코넛 밀크와 리치의 과육이 잘 어울리더라구요. 아..코코넛 밀크는 있겠다. 리치만 사서 만들어 봐야겠다! 생각이 드는?

여튼 이것저것 먹었는데.. 배가 불러서 포장해 왔습니다.(요즘 위장이 많이 줄었어요..)

그리고...

요즘 요리 근황!

허니콤 케이크~!

매번 실패하다가 성공한 허니콤 케이크! 성공비결은 오븐이었다고 합니다. (....이 케이크를 아랫불로만 구워야 됩니다.) 이건 다음번에 찍어봐야겠네요.

자아~ 오늘 포스팅은 여기까지! 다음에는? 다음에도 뭔가 올려보도록 하겠습니다.

PS....허니콤을 리얼하게 만들고 싶다능!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유튜브이미지 위젯

통계 위젯 (화이트)

251712
5922
5508717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1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