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명록 Ver. 4.4 (시즌 3)


2014년입니다~! 부상으로 요리사로서의 생명은 거의 끝났네요.(크윽.. ㅁ;;) 그러나 늄늄시아의 요리투혼은 계속 됩니다. 이것저것 하고 싶은 것은 많은데 시간이 부족해서 어떻게 될지 잘 모르겠네요. (..흐음.. 'ㅅ' 인생은 짧구나..) 수위높은(?) 덕질을 하오니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올해 책 2권 출판하는게 목표에요`!

CONTENTS
위장 큰(중)
시베리아 귤 통조림 작전
dead....and after[3]
야화 : 좀비들의 이야기
좀비 : 죽음의 섬

으아~ 겨울이 빨리 끝났으면 좋겠어요.. OTL

PS....카톡 쓴답니다~ 혹시 친구 필요하신 분들은 댓글 콜콜콜~! 'ㅁ'

크리에이터 탓하지 말고 '요리'와 '서비스'에 신경쓰세요~ 자그마한 잡설..


얼마전에 황당한 댓글이 올라왔었습니다. '너님 방송 때문에 피해를 보고 있다' 라는 뭐 그런 류의 댓글인데...

좀 간단하게 요약~ 및 각색하자면....

'내가 본 어떤 영상에서는 된장찌개에 애호박을 넣던데 왜 여기서는 애호박을 넣지 않느냐?'

라고 따지는 손님이 있다는 거... 덧붙여 여기 영상은 요리하는 사람에게는 소꿉장난같고, 모르는 사람에게는 신기해 보이는 뭐 그런거다. 최소한의 기준을 따져서 다루면 좋겠다. 개인방송 때문에 피해보는 사람들도 있다 블라블라~

아.. 그냥 황당하네요.

된장찌개에 된장 진하게 넣고 재료넣어 끓이면 그게 된장찌개지 애호박을 넣던, 감자를 넣던 부가적인 재료에 대한 '기준'이 뭐가 그리 중요하답니까?

재미있는건 여기서 '된장찌개'로 각색했을 뿐... 실제로 어이없는 댓글이 달린 영상은 '현지에서는 있지 않지만, 한국에서 만들어 외국의 지명을 갖다 붙은 메뉴'였다는거....예를 들어 꿔바로우를 북경탕수육이라고 써놓는다거나...사천탕수육이라던가...'기준'을 잡자면 우리나라에서 그 음식 파는 음식점들 흑룡강성이랑 사천성쪽에서 인증 받아야 함~!

그걸 피해보고 있다고 와서 따지는 것도 참...

예전부터 그런 댓글이 좀 있었어요.

'요리사의 영역을 침범한다.'

라는 식의 댓글이랄까... 글쎄요.. 일반인이 제 요리법 보고 만들어 먹게 되면서 식당을 찾지 않게 된다면, 전 그거 식당문제라고 생각하는데요. 일반인이 그 수고를 들여가면서 직접 만들어 먹는게 나을 정도로 사먹는 음식에 메리트를 느껴지 못한다는 의미가 되니까요.

크리에이터 방송이 요식업에 피해를 준다?

TV에 나오는 스타쉐프들이 더한데요? 왜냐하면 요리사의 멋진 부분만 보고 '나도 쉐프할거야~' 하며 취직했다가 금방 그만두는 사람들을 만들어내니까요. 백종원 대표의 방송출연은 그냥 핵폭탄급 피해라고 봐야 하구요.

크리에이터 탓하지 말고 요리랑 서비스에나 신경썻으면 좋겠음....

가끔 그런 류의 댓글을 볼때마다 '요리사 그만두길 잘했다.' 라는 생각이 들더랍니다.

PS....용호수님 노래인 '네오'의 가사 생각나네요. '달은 못보고 손가락만 보는 꼰데들~' 이라고....

전쟁을 바라지 않는다. 그러나 '전쟁준비'를 해 둔다... 자그마한 잡설..


얼마전에 북한에서 또 미사일을 발사했습니다. 여러 분석이 오가는데, 미사일쪽은 이미 성공했으며 이번 실험은 다탄두까지 염두에 두고 실험한듯하네요. 핵 소형화까지는 모르겠지만, 소형화 못했다 하더라도 막나가기로 한다면 더티밤 같은것도 달아서 쏠수 있으니 상당히 위협적....

'전쟁은 일어나지 않는다.'

라고 단정지어버리는 사람도 있는데...

저는 가능성이 좀 있다고 생각합니다.

왜냐하면 김정은 정권은 핵 없으면 유지가 어렵고(늑대무리에서 알파가 약한모습 보이면 끝장이듯이..) 미국 입장에서도 저거 포기 못시키면 입지가 애매해지며... 그렇다고 한반도를 걍 포기하자니 '미국 믿고 따라온' 칭구들이 너도나도 핵개발을 할수도 있으니까요.(제일 똥줄타는 나라가 일본일듯...)

지금 정권에서는 미국측에 우리허락 없이는 선제공격 안된다! 라고 말하고 있지만...

'미국까지 사정권에 드는 상황인데, 과연 선제공격을 안할까?'

라는 생각이 들기도... 선제공격한다면 그냥 말 안하고 요즘 개발한 쌈박한 핵 벙커버스터라던지...전쟁나서 우리나라가 패할 가능성은 매우 희박하지만, 이겨도 혼돈상태라는 그런 무시무시한 일이...

암튼, 요즘 생존배낭이다~ 판매하고 있다고 해서 찾아봤더니...

'....뭐야? 난 구입할 필요도 없잖아?'

였다능...왜냐하면 다~ 있는 물건이라서, 식량 없을까봐, 약탈당할까봐 조심하기 보다는 내 스스로가 선을 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할 정도랄까.. 종종 전쟁나길 바란다는 소리를 들은적이 있었는데.. 세상에 어떤 미친놈이 전쟁이 나갈 바란답니까?

전쟁나면 요리덕질도 못하고, 기업체들 줄줄이 문닫으니 외주도 못받을텐데요~ 머스터드 가스 같은 흉악한 무기(VX는 그나마 인도적이지..) 노출되면 어떻게 되는지 빤히 하는데 전쟁나길 바란다면 그건 정신나간 놈이죠.

오히려...

'전쟁의 무서움을 잘 알기에..'

준비를 해 두는 것 입니다. 그렇게 쉽게 일어나지 않는다? 그런 생각이야말로 제일 무서운거에요. 인류 역사의 절반이 곧 전쟁인데 쉽게 일어나지 않는다고 단언한다면 뭐~

저도 언젠가는 죽겠지만, 머스터드 가스에 노출되 피부랑 기관지 썩어들어가서 죽거나 피폭되서 머리 다 빠지고 전신에 암 퍼져서 죽고 싶진 않습니다.

전 죽음에 대한 로망(?)이 있거든요.

PS...큰 병 없이 늙어서 그냥 힘이 다하듯 가는 것이 소원이라죠.(갈때 가더라도 디저트는 먹고 가야...)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유튜브이미지 위젯

통계 위젯 (화이트)

86379
5249
5826320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162